●출연료 못 받아 계약해지, 연예계 대부 이경규 등 개그맨이 억원대

 

개그맨 이경규, 유세윤, 장동민, 장도영 등 인기 개그맨들이 케이엔엠에서 몇 억원대의 출연료 체불패를 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1일 방송가와 스포티비뉴스에 따르면 케이엠 소속 개그맨들은 최근 출연료가 지급되지 않는 피해를 본 채 이경규는 회사를 떠나 별도의 대응책을 마련 중이며 나머지는 엘 디 스토리라는 새 소속사로 이사해 고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이 속해 있던 매니지먼트사 코언스타즈의 모회사인 연예 제작사 코언스타즈 소속 개그맨들에게 줘야 할 출연료를 제작비로 등 무리한 경영으로 출연료 사태가 장기화된 것으로 있습니다.이경규가 정산되지 않은 출연료만 억원대로 알려지고 유세윤 장동민 장도영 등의 출연료까지 합치면 액수가 더 커지는 만큼 파장이 예상된다.

이경규는 KTM 상대에게 출연료 지급을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달 회사를 나와 소속사 없이 독자적으로 활동 중이라고 합니다. 이경규 외에 유세윤, 장동민, 장도영, 유상무, 이은형, 허안나, 배지현, 허성연, 홍예슬, 김규정, 김상혁, 김성원, 류근지, 장기염, 김철민, 김여운, 조준호, 이원석, 김규종 등 방송된 관계자들의 출연도 대부분 KN 료가 지급되지 않은 것 외에 KN 랍니다.

이들은 현재 새 회사 ‘엘디스토리’로 넘어간 상태이며, 출연료 미지급 문제에 대해 이경규 측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