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가 남편에게 받은 쪽지 내용은? 가수 나비 결혼 1년만에 임신,

 가수 나비 임신 소식이 전해졌다.나비 결혼으로부터 1년만에 임신, 현재는 태교중.

9일 한 언론은 나비의 임신 사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비는 현재 임신 상태로 스케줄과 태교를 병행하고 있다.

나비 인스타그램

이에 앞서 나비는 지난해 11월 중학교 동창이던 연상의 비예인과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2년여의 열애 끝에 부부의 인연을 맺었다.
당시 나비는 방송에 출연해 중학생 시절부터의 친구다. 한 오빠인데 같은 중학교를 나왔다. 그때 서로 알고 지냈고, 어른이 되어서도 가끔 만나 술도 마시고 편한 사이였다”며 나비 남편을 소개했다.
나비는 어른이 돼서도 가끔 만나 술도 마시고 편한 사이였다. 서로 이성적으로 보지 않는다”며 “그러나 불이 번지는 상황이 왔다”고 덧붙였다.

나비 인스타그램

그로부터 1년 뒤 나비는 결혼 1주년을 맞았다. 나비 임신은 결혼 1년 만이다. 나비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과의 행복한 일상을 공개하며 부러워했다.

나비 인스타그램

9일 나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금은 상상도 할 수 없는 1년 전 이 시간이다. 우리 모두 힘냅시다! 요즘은 매일 차분한 모습이지만 사진을 보고 힐링된다라는 글과 함께 신혼여행지에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나비 인스타그램

나비는 결혼기념일에도 우리의 첫 결혼기념일 시국이라 어디 여행도 못가고 허송세월이지만 함께 맛있는 거 먹고 웃고 이야기하는 오늘이 너무 행복해! 다만 곁에 있는 것만으로도 든든한 남편 잘 우리의 건강하고 가족 모두 건강하게 된다”라는 글과 함께 몇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 나비는 남편과 함께 거울 셀카를 찍었고 꽃미남인 남편의 모습은 누리꾼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결혼한 지 1년 만에 임신이라는 축복을 받게 된 나비는 과거 자신의 SNS에 끓는 닭볶음밥 영상과 함께 하트형 볶음밥과 남편이 준 꽃다발을 들고 행복한 모습을 공개했다.

당시 나비는 #사랑하고 3주년 #아는 형님에서 남편으로 #너도 나도 사랑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는데 남편이 줬다고 생각되는 편지에는 우리 벌써 3주년이다. 지금처럼 행복하고 아름답게 사랑하자. 난 항상 네가 1등이야. 별이 행복하게 살자. 사랑한다는 애정 어린 문구가 새겨져 있어 눈길을 끌었다.

가수 나비는 35세로 2008년 싱글 앨범으로 데뷔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싱어송라이터로서 백지영, 인순이 등 앨범에 참가하고 있다.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에서 교수로 재직하기도 했다.
나비는 I LOVE YOU, 마음 아파하며 눈물도 아까워, 다행이다, , 집에 가지 않아 등을 발표했고 프로듀서팀의 밤에 세 번째 싱글 말해줬으면 좋았을 텐데의 보컬로 참여했다.
나비는 지난달 21일부터 MBC 표준FM ‘ 주말에는 나비 같다’의 DJ로 활약하고 있으며, 이달 17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트로트 장르에 도전한다.
팔로워 45.7천명, 팔로잉 349명, 사연 1,483개 – 나비 또는 호호지호(@navi_jiho)님의 Instagram 사진과 동영상 보기 instagra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