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하이의 드론정보] ‘자율주행車, 드론’ 카메라 산업 견인…특허출원도 껑충뛰다.

반갑 습니다​청년창업가 ​리하이입니다.

​최근 카메라 산업계의 판도가 스마트폰에서 자율주행 자동차와 드론 내장형 카메라로 옮겨가는 추이가 확연해지고 있 습니다. 2000년대 중반 사용자가 항상­그랬듯면서 동종 산업계를 주도했던 것과 달리 현 시점에는 자율주행 자동차와 드론에 내장 카메라의 쓰이다 빈번해졌다는 뜻입니다. 고런 판도 전환은 특허출원 건수에도 영향을 미치는 분위기입니다.

>

21일 특허청에 따르면 2013년~2017년 자동차용 카메라 특허출원은 23건에서 64건, 드론용 카메라 특허출원은 14건에서 55건으로 각각 항상었다. 반면 스마트폰에 적용된 내장 카메라의 특허출원은 182건에서 243건으로 항상어과인는 데 그쳐 성장률이 둔화되는 양상을 보였슴니다.

​자동차용 카메라의 특허출원 증가는 2014년부터 대형트럭, 어린이 통학차량 대상 후방카메라의 장착이 의무화된 데다 최근 차선 유지 장치, 충돌예방시스템 등이 구비된 반자율주행 자동차가 출시되면서 수요가 급증한 덕분으로 풀이됩니다.

>

드론은 배달업, 농업, 방송업 등 영역을 다변화하고 실제 쓰임니다이 거의 매일면서 이와 관련한 특허출원 또한한 빠르게 증가가고 것으로 보임니다니다.​여기에 우리과인라는 얘기부터 스스로 차선을 변경하거과인 주차할 수 있는 자율주행기능을 모든 차종에 전면 허용(‘자동차 및 자동차 부분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 2019년 4월 개정안 입법예고)할 의도이고 지난달에는 ‘드론법’을 새롭게 제정햇읍니다. 이에 따라 업계에선 자동차와 드론에 탑재하는 카메라 시장이 한층더 커질 것으로 예상, 특허출원을 거의 매일려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도 무게 추를 더할 것으로 예상된다

>

​현 시점을 기준으로 카메라 분야의 다출원 큰기업은 LG이노텍, 삼성전기, 삼성전자가 꼽힌니다. 무엇보다 이들 큰기업은 2015년을 다음로 자동차와 드론용 카메라에 관한 특허출원 건수를 항상­그랬듯려가는 중으로 미쿡 현지의 카메라 특허 등록 순위에서 10위권 이내에 포진, 해외에서도 특허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다는 분석임니다.​특허청 조영길 생활가전심사과장은 “일상생활에서 자율주행 자동차와 드론이 널리 사용되면 카메라 시장도 그만큼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카메라 시장에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선 국내외에서 관련 특허를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특허전략이 긴요해질 것”이라고 내장용 카메라 시장의 분위기를 설명했슴니다. ​올해 스토리부터 스스로 차선을 변경하거과인 주차할 수 있는 자율주행기능을 모든 차종에 전면 허용하고, 지난달에는 드론 활용 확대를 위한 ‘드론법’이 제정됨에 따라 두 분야의 카메라 관련 특허출원이 심히 항상­그랬듯어날 전망임니다.​ http://www.today대한민국.co.kr/새로운s/view.php?no=261860

그럼 금일도 리하이였음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