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C 구매) 만성 편도염

 편도염을 앓은 지 벌써 10년이 훌쩍 넘은 것 같아.

2019년 12월 한도로 퇴사했다.회사에 다니다 보니 월급에 대한 불만이 처음보다 점점 커져서 결국 그만두게 되었다.

사실 크게 계획을 세우고 나온 건 아니어서 취업준비생을 해보니 내 눈이 내 스펙보다 너무 높았고 나는 너무 부족했다.

이것저것 책을 사서 집 근처 도서관에 출근 도장을 찍었다.

몇년만에 공부를 하려니..집중이 잘 안되는 것이다…우여곡절이 많았지만 겨우내 도시락을 싸들고 열심히 다녔다.집중력은 또 어떻게 하는 사이에 향상된거야..)

도서관 스터디센터는 조용히 해야 해서 긴장도 되고 사실 환기도 부족하고 공기도 좋지 않았다.다니면서 몹시 목이 말랐다.

결국 때문에 병원에 가서 공부해야 한다고 말씀드리면서 너무 졸린 약은 피해달라고 했어.

주사도 맞고 약을 먹었더니 금방 좋아져서 약을 하루 정도는 먹고 다 버렸다.뭔가 지금 생각해보면 이때 나는 가장 큰 실수를 한 것 같다…………….

코로나19가 심각해져서…도서관은 사회적 거리를 두는 것으로 문을 닫아버렸다.준비한 시험은 모두 연기되었고..

나는 폐인이 되었다

사실 시험이 이렇게 연기되고 아무것도 이루지 못한 채 시간이 지나기 때문에 너무 스트레스가 쌓였다.

결국 스터디카페 월정액을 구입했다.(마침 이벤트중이라 조금 싸게)

열심히 다녔다. 문제는 이때부터 시작됐다.초조해 몸이 그리 좋지 않아도 출석도장은 꼭 찍었다.2시간이라도 하고 온 게 문제였나?

머리가 깨질 듯 온몸이 쑤셨다. (주말이었다…)

월요일이 되자마자 병원에 가서 주사를 맞았다.좀 나아진건가… 이번엔 약을 잘 챙겨먹었다.왠지 낫기 힘들어..

그러나 약속이 있었기 때문에 그리고 그렇게 아프지 않았던 이때는……………

그는 수요일쯤 친구들을 만나왔다.

순삭

금방이다. 음. 나를.

야, 죽도록 아팠다.온몸은 타올랐고 온몸은 거의 타박상이었다.

결국 링거를 맞았다.

링거는 자면서 화장실에서만 5번은 가고 효과가 없었다.열이 내리지 않아서 약은 계속 먹고 있는데 낫지 않는 거야?

코로나19인가..정말혼자눈물을닦은..그렇게마스크를끼고사회화되다보니..너무속상했다..(4개월간 서울에 1번 외출)

인터넷에서 여러가지 검색해봤는데 편도염에는 비타민이 좋다는 말을 보고 난 하나 안먹었거든.

올리브영 즉각 달려가서 구입했다.

바로 이거

보니 비타민D라도 많이 먹고 있었는데 일단 품절이라 귀찮아서 샀어.

유재석씨가 광고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4개월 치에 13000원 주고 샀다. 아마 올 영 세일이었나 보다

꾸준히 먹어본 지 일주일 정도 지난 지금으로서는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

나 약 진짜 안 먹는데 이번에는 느꼈어.20대 후반이 되어서는 영양제 아무거나 먹어야 할 것을…

한두 달은 먹어보고 두 번째 감상을 올리자.

사실 편도염 아직 안 나았어.

이러다 절제술 느낌 올리지 않을까?

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