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청 준비 구글 어드센스

 구글 애드센스 신청 준비 안녕하세요 꾸준히 SNS를 알아가는 소셜 오만입니다.

새로운 목표를 세우고 계획하는 요즘입니다.

다이어트가 제일 많고, 금연과 금주가 그 다음에 많은 목표라고 하네요.역시 건강이 가장 중요한가 보군요?

재테크나 저축에도 많은 관심이 있으시겠죠.그러면서 부업으로 추가 소득을 얻을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 잘 찾으시네요.

오늘은 N작업을 실천하고 싶으신 분이라면 많이 아시는

구글 애드센스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구글 마케팅은 구글애즈와 애드센스가 있는데.

애즈는 광고주나 기업이 광고료를 내고 등록하는 것을 말합니다.

디스플레이, 동영상, 텍스트 광고를 여러 웹사이트의 원하는 위치에 게재할 수 있습니다.

월 예산 한도를 지정하면 그 안에서 홍보가 진행됩니다.언제든지 지출을 정지하거나 금액을 조정할 수 있습니다.

애드센스는 이렇게 등록된 광고를 사용자가 자신의 블로그나 SNS에 광고 코드를 게재하여 대신 홍보하고 일정 수수료를 지급받는 시스템을 말합니다.

Costper click 방식으로 방문자가 광고를 클릭하면 클릭당 0.2달러부터 최대 20달러까지 다양한 수익이 발생합니다.

회사원, 학생, 주부도 부업으로 할 수 있기 때문에 도전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다면 수많은 사용자들의 콘텐츠 중 어떻게 어떤 광고가 적용되어 보이는 걸까요?

구글 마케팅 중에서 애드센스를 통해 광고가 표시되는 , 첫 번째는 맥락에 따라 자동으로 붙는 경우가 있습니다.

글의 내용에 따라 관련성이 높은 광고들이 나타나게 됩니다.

예를 들어 다이어트(머릿속에 다이어트를 생각할뿐ㅋㅋ)와 관련된 게시물을 보고 있을 때 나오는 체지방 분해를 도와주는 차나 식품, 운동기구가 보이면 클릭해서 확인할 확률이 더 높아지겠죠?

두 번째는 읽는 사람에 따라서, 또 사용하는 기기에 따라서 검색 기반으로 광고가 표시되는 건데요.

프로그램이 방문자의 검색 경로나 검색어를 분석하여 관련 광고를 보여줍니다.

역시 빅 데이터의 힘이네요.

또 원치 않는 광고는 차단하고 원하는 위치에 광고를 게재할 수 있다는 점도 구글 마케팅 속 애드센스의 장점으로 꼽힌다.

그러면 시작하기 위해서 어떤 준비가 필요한지 알아볼까요?

1) 계정

구글 마케팅 중 애드센스 광고를 시작하려면 가장 기본적으로 계정을 갖고 있어야 하는데요.

Gmail을 사용하시거나, 가입되어 있는 분이라면 따로 등록할 필요는 없겠지요?

2) 블로그나 접속 사이트 마련

두 번째는 접속할 사이트를 준비하는 게 좋겠는데요.평소에는 블로그를 많이 하죠?

하지만 가장 인기 있는 네이버 블로그는 HTML 코드를 수정하는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우선 다음 티스토리는 한국에서 애드센서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는 곳입니다.

예전에는 초대장이 있어야 했지만 지금은 누구나 작성할 수 있고 더 다루기 쉽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2차 도메인을 적용시켜 블로그 주소를 원본 주소로 만들 수 있다는 점도 장점입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티스토리에 대한 기준이 더욱 강화되어 애드 고시라는 말도 있다고 합니다.

두 번째, 워드프레스는 호스팅 사이트에서 도메인과 호스팅으로 구매해서 적용해야 합니다.

더 복잡하고 비용도 발생해요.저도 만들어 놓기만 하면 손을 댈 수가 없네요.

애드센스는 한번 승인을 받아두면 다른 사이트를 추가하여 적용할 수 있습니다.

승인은 워드프레스로 받고 티스토리를 나중에 추가하는 분들도 많네요.

3) 전문적인 콘텐츠

블로그가 준비되면 구글 마케팅 애드센스 승인 신청 전까지 보다 전문적인 주제의 콘텐츠를 발행하여 쌓아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네이버도그렇지만구글도전문성있는글,남들과는다른특별한콘텐츠를선호하는경향이있다고해요.

최소 1500~2000자 이상의 이미지가 담긴 게시글을 최소 25~30건 이상 만들어 놓고 신청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방법은, 애드센스를 검색해, 가입해 주세요.우선 적용되는 웹 사이트의 주소를 입력하는 것부터 나오게 되는 것이군요.

오늘은 구글 마케팅 시작 전에 준비할 부분을 알아봤습니다.
승인 신청 방법에 대해서는 다른 포스팅에서 자세히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서서히 SNS 소셜 오만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