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특수목적 차량 규제자유특구 추진

>

24일 광주광역시장, 대통령-시-도지사 간담회에서 규제자유특구 지정 건의-광주형 자동차공장, 친환경 부품인증센터 구축 등 기반마련으로 가능성이 커지면서 8월까지 작성서를 제출하고 중앙부처와 협력해 올 하반기 선정에 총력을 기울인 광주광역시장은 ▲문제의 대통령과 17개 시도지사 ▲경제부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24일 오전 부산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자율주행기반’+공공서비스 실증규제 자유특구’ 추진사례 하반기에 지정하라는 정부 검토를 받았습니다. 이날 시·도지사 간담회는 규제자유특구 등 육지 주도의 혁신성장을 위한 정부와 지자체 간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습니다. 광주광역시장은 광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규제자유특구 사업은 노면청소, 폐기물수거, 전신주 고소작업, 도로귀취조사 등 공공서비스 분야에서 특수목적차량 자율주행차 운영을 실증하는 것으로 도로교통법, 개인정보처리법 등 18개 법에 규정된 규제를 완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라며 특히 광주는 자동차 생산능력 2위, 특장차 분야의 부가가치 창출액 1위, 광주형 자동차공장 추진, 국내 유일의 친환경 자동차부품인증센터 유치, 생태계의 뛰어난 산업기반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해 혁신적인 성장을 이뤄낼 수 있다. 이어 광주시가 “특수목적차량 자율주행 실증센터를 구축하려는 것은 버스.승용차 등 일반수송차량에 대한 자율주행차 사업은 이미 국내외에서 진행 중인 특수목적차는 광주가 선도적으로 특화할 수 있는 사업일 뿐만 아니라 저속주행의 특성을 갖고 있어 위험성이 적고 사업성이 커 광주가 이를 선도적으로 실증하면 전국으로 민간소기업으로 확산시키는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광주시는 8월 중 규제자유특구 지정 작정서를 제출하고 사전 이행절차인 사업공고, 중소벤처기업부 심의 등을 거쳐 하반기에 규제자유특구 지정이 이뤄지도록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출처 : 모바일 광주 광주 광주 소셜기자단 광주 FINA 세계전문즈 수영선수권대회 수리달이 본인 현철 남도 멋쟁이 흥 디자인 비엔날레 아트 광주 2019 광주 세계인권도시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