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사과 어리석은 선택 반성 장동윤 조선 구마사 배우 중

 배우 장동윤이 소속사 동이컴퍼니 SNS를 통해 SBS ‘조선구마사’의 역사왜곡 문제와 결방에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장동윤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대단히 죄송하다”며

“이번 작품이 이렇게 문제될 줄 미처 몰랐다. 내가 어리석고 안일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창작물을 연기하는 배우의 입장에서만 작품을 바라보았다”며

사회적으로 날카롭게 봐야 할 부분을 간과했다. 큰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장동윤은 존경한다 르 감독이나 훌륭한 선배, 동료 배우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나는 이 작품을 거부할 이유가 없었다.

나에게 한정된 선택지 안에서 여러 가지를 고려했을 때 최선의 선택이라고 믿었다. 이 또한 내가 어리석었기 때문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면서 “개인은 도덕적 결함이 없으면 항상 당당하게 살아도 된다는 신념으로 나름대로 철저히 닦으려 했다”며

“그런데 실제 일과 관련된 부분에서 부끄럽고 부끄러운 일이 발생해 반성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장동윤은 “대중의 사랑과 관심으로 일할 수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안다”며

“너그럽게 봐주시면 이번 사건을 가슴 깊이 새겨 성숙한 배우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SBS ‘조선구마사’에서 장동윤은 악령이 삼킨 조선과 백성들을 구하기 위해 피의 전쟁에 뛰어든 충녕대군을 인수해 훗날 세종대왕이 되는 인물이었으나,

첫 회부터 충령대군이 서역신부의 술 뜨기를 한다는 설정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했고,

여기에 월병 등 중화요리로 대접하는 장면이 등장해 역사를 왜곡한다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문제가 커지자 SBS 측은 방송 2회 조선구마사의 결방을 결정했습니다.

(SBS, 동의컴퍼니 SN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