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dia – 어른인 나의 아저씨 ost

 안녕하세요 꿈꾸는 다락방 구르미입니다

요즘 제가 일때문에 블로그에 자주 포스팅을 못해서 정말 마음이 불편하네요. ㅜㅜ

항상 적어도 하루에 두 곡은 여러분께 소개하려고 하는데 요즘은 하루에 한 곡을

들려드리기도 조금 힘든 상황입니다! 그래도 오늘은 조금 늦게 자더라도 여러분들께 꼭 들려드리고 싶은

곡이 있어서 포스팅을 하게 됐는데 여러분이 푹 자고 일어나서 아침에 이 노래를 듣고 시작했으면 좋겠어요.

오늘 제가 소개할 노래는 드라마 ‘나의 아저씨’의 ost인 Sondia의 ‘어른’ 입니다.

저의 삼촌은 tvN에서 2018년 3월부터 5월까지 방영했던 16부작 드라마입니다. 믿고 보는 배우 이선균과

가수와 배우 모두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이지은이 주연으로 출연한 드라마로 당시 큰 관심을 끌었습니다

방영 때는 이선균과 이지은의 차이가 크다는 점이 많이 비난받았는데, 저는 그 비난을 조금 이해할 수 있어요.

안 갔어요. 집중해서 못 봤는데 이번에 카페에서 일을 하면서 켜봤어요

왜 이 드라마를 이제 봤을까 생각이 들었어요. 출연배우들의 연기는 정말 감탄했는데 그중에서도

이지은의 연기는 압권이었어요. 저는 이지은이 출연한 드라마는 지금까지 드림하이만을 보았는데, 이렇게 훌륭한

배우로 성장했을 줄은 꿈에도 몰랐어요.

저의 아저씨는 조금 특별하지만 평범한 인생을 살아가시는 아저씨와 험난한 세상에서 어른들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할머니와 함께 사는 21살의 삶을 그린 드라마입니다. 세상이 자신에게 그랬듯이 이지안(이지은)은

세상에는 다른 사람들에게 냉정한 모습을 보이고 불법 행위도 마다하지 않고 저지르고 있습니다. 그 와중에 박동훈(이성균)과

친분이 깊어지면서 세상에 마음을 열고 변해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제 아저씨는 이 두 분의 이야기뿐만 아니라

박동훈의 형제 이야기와 박동훈과 그 아내의 관계에 대한 내용도 다루고 있어 지루한 드라마가 전개되고,

정말 재밌었던 드라마인데 오늘 제가 소개하는 ‘어른’은 이런 드라마 분위기에 딱 맞는 곡이고

드라마를 볼 때 느끼는 감정을 좀 더 깊게 해 주었어요! 훌륭한 드라마를 더 훌륭하게 해 준 훌륭한 ost ‘어른’

한번 들어볼까요?

우리 삼촌 ost Sondia – 어른, 우리 삼촌 ost Sondia – 어른

지칠 대로 지친 하루 끝에 떨어지는 눈물

난 어딜 향해 가는 거지?

아플 정도로 아팠을 줄 알았는데

아직 많이 남았나 봐

이 넓은 세상에 혼자 있는 것처럼

아무도 내 마음을 보려고 하지마

아무도

눈을 감아보면 나에게 보이는 나의 모습

지치지 말고 잠시 멈추래.

맑을 것 같지 않았던 짙은 나의 어둠은

나를 버리면 다 맑아질 거라고

웃는 사람들 사이에서 이방인처럼

혼자만 모든 걸 잃은 표정

정신없이 한참을 뛰었던가

지금은 너무 멀어진 꿈들

이 오랜 슬픔이 그칠까

언제 한번쯤 따사로운 햇살이 내리려나

나는 내가 되고 별은 영원히 빛나고

잠들지 않는 꿈을 꾸고 있어.

바보같은 나는 내가 될 수 없다는 걸

눈을 뜨고 그걸 알았어요

나는 내가 되고 별은 영원히 빛나고

잠들지 않는 꿈을 꾸고 있어.

바보같은 나는 내가 될 수 없다는 걸

눈을 뜨고 그걸 알았어요

어느 날 어느 시간 어느 장소에서

나의 작은 세상은 웃어줄까? 추천곡!안녕, 꿈꾸는 다락방의 구르미입니다! 여러분, 오늘 하루 따뜻하게 입으셨나요? 날씨가 갑자기…blog.naver.com 오늘도 제 블로그를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추천곡 있으면 댓글 달아주세요.제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하는 댓글로 이웃 추가 부탁드립니다!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